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 한국형 매트리스 선보여
상태바
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 한국형 매트리스 선보여
  • 이지민 기자
  • 승인 2022.07.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비터퍼

[한국목재신문=이지민 기자] 독일수입매트리스 ‘비터퍼’에서 한국인에게 맞춘 매트리스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비터퍼는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매트리스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으며, NASA에서 채택한 고급 형태의 메모리폼을 사용한 제품도 전시되어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다.

비터퍼가 국내에 런칭하면서 한국에서의 취향과 기후, 생활특성에 맞게 제작한 매트리스를 전시하고 있는데, 전국 매장에서 직접 체험한 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 고객을 위한 메트리스에는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포근한 신소재를 적용했으며 겨울에는 기온이 낮아지게 되면서 굳어지는 메모리폼의 단점을 개선해 늘 부드러운 탄력을 유지하도록 했다.

그리고 매트리스 라돈 검출 관련 소비자의 걱정을 잠재울 수 있도록 바이러스나 미세먼지, 세균에 대한 걱정 없이 수면을 취하도록 바이오리트믹 기술을 제공했고, 라돈을 비롯한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특별인증까지 받았다.

관계자는 “비터퍼에서는 고객 연령, 체형 등에 관계 없이 누구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매트리스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전국 매장에서 직접 체험한 후 적절한 제품으로 결정할 수 있으니 가까운 매장에서 매트리스를 다양하게 확인한 후 구매하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지민 기자   medianews7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