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면 경동리인 센트럴’, 경부선 지하화 사업과 가야철도기지창 스마트시티 사업에 덩달아 주목’
상태바
‘서면 경동리인 센트럴’, 경부선 지하화 사업과 가야철도기지창 스마트시티 사업에 덩달아 주목’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6.29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부산 원도심 재도약을 위한 경부선 지하화 사업과 가야철도기지창 스마트시티 사업으로 인해 ‘서면 경동리인 센트럴’이 주목받고 있다.

이곳은 부일지역주택조합이 경동건설을 시공예정사로 선정해 건설하고 있는 아파트다. 경동건설은 부산의 향토기업으로서 ‘경동리인’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평형 또한 선호도가 높은 평형으로 구성해 가성비를 갖추고 있다.

이번 경동리인 센트럴은 46A, 56A, 84A, 84B 4개 타입으로 구성된다. 지하 2층에서 지상 18층, 334세대 규모를 갖춘다.

부산은 2009년 이후 전년대비 토지가 변동률 검토시 한번도 하락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발전이 기대된다. 특히 경부선 지하화와 가야철도기지창 개발은 앞으로의 미래가치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철근, 시멘트 등 자재값 급등으로 공사원가 상승에 따른 기본형 건축비 인상도 검토하는중이다. 이러한 요소는 결국 아파트 가격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한다. 그런 점에서 조합원 가입은 합리적인 가격대에서 부산 내 아파트 보유를 위한 방법으로 주목받는다.

조합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공사비용이 오르는 등 앞으로의 가격 변동이 눈에 띄고 있다”며 “게다가 주변 개발 환경을 고려할 때 미래 가치가 지금보다 폭발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생활 인프라는 물론 학군, 공원 등이 잘 조성됐다”며 “교통까지 편리한 서면 생활권인만큼 거주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다”고 덧붙였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