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모습 보이는 항만재개발사업, 신규 분양 단지 공급도 박차
상태바
제 모습 보이는 항만재개발사업, 신규 분양 단지 공급도 박차
  • 윤홍지 기자
  • 승인 2022.05.2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내항, 부산 북항, 거제 고현항 등 항만재개발사업구역 잇따라 제 모습 드러내
▶ 사업과 함께 공급되는 주거단지, 개발에 따른 최대 수혜 효과 누릴 것으로 전망

[한국목재신문=윤홍지 기자]

항만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인 국내 주요 항만의 새로운 모습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이에 따라 항만재개발이 진행 중인 지역에서는 부동산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물씬 풍기고 있다. 개발의 청사진이나 윤곽 등이 드러날 때 관심이 더욱 몰리는 ‘외관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항만재개발사업은 항만구역과 주변지역에서 항만시설 및 주거, 교육, 휴양, 관광, 문화, 상업, 체육 등과 관련된 시설을 개선하거나 정비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을 일컫는다. 2007년 ‘항만과 그 주변지역의 개발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면서 본격화됐다.

국내 19개 주요 항만은 해양수산부의 ‘제3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고시)’에 명단을 올리며, 저마다 항만재개발사업의 청사진을 펼치고 있다.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 내항 일원은 일본 요코하마 항구 주변을 재정비하고 대표적인 ‘친수 미항(美港)’으로 탄생한 계획 도시, 미나토미라이21을 벤치마킹하여 항만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에 있다.

5대 특화지구(해양문화지구, 복합업무지구, 열린주거지구, 혁신산업지구, 관광여가지구)로 탈바꿈 되는 인천 내항 일원은 지난해 1부두의 옛 세관창고 건물을 개선해 역사공원을 선보인데 이어, 올해는 8부두의 곡물창고가 문화공간 상상플랫폼으로의 재탄생을 앞두고 있다.

항만재개발사업에 맞춰 주거단지의 공급도 시작됐다. DL이앤씨(디엘이앤씨)는 항만재개발사업구역이자 항동 일원에 짓는 ‘e편한세상 시티 항동 마리나’의 분양에 나섰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9층, 4개 동, 전용면적 82㎡, 총 592실 규모로 지어진다. 4베이 판상형 구조(일부 호실 제외)로 설계되며, 바다 조망(일부 호실)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다양한 공공기관을 오갈 수 있는 위치에 있으며 병원, 대형마트, 문화회관 등 편의시설과 초・중학교 그리고 수인분당선 숭의역, 1호선 인천역, 동인천역 등도 이용할 수 있다. 27일 당첨자 발표에 이어 30일부터 31일까지 2일간 정당계약을 앞두고 있다.

부산시 중구 일원의 북항도 최근 새로운 모습이 드러나고 있다. 북항재개발사업은 부산항대교와 인접한 부지에 해양공원, 수변공간, 랜드마크, 공연장, 마리나 등으로 구성되는 친수·문화지구를 비롯해 국제교류·도심복합지구 등 총 5개 특화지구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146년간 닫혀있던 북항은 5월 초 1단계 항만재개발사업구역에 친수공간으로 조성한 공공시설이 전면 개방됐다. 이곳에는 부산 오페라 하우스도 조성되며, 2024년 개관을 앞두고 있다.

북항 항만재개발구역에서는 고층의 생활숙박시설과 공동주택이 잇따라 공급됐고, 올 하반기에는 인근 지역에서 신규 분양 물량도 나온다. 한화건설은 7월 부산시 남구 대연동 455-25번지 일원에 짓는 ‘한화 포레나 부산대연(가칭, 367세대)’을 분양할 예정이다. 반도 보라 맨션을 재건축하여 분양하는 단지로 북항이 단지 반경 6km대에 위치해 있다.

거제 고현항 항만재개발사업 역시 점차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이곳은 항만 기능을 상실한 고현, 장현동 앞바다를 메워 복합항만지구, 공공시설지구, 복합도심지구 등 크게 4개 구역을 갖춘 해양관광 신도시로 항만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2015년 9월 착공해 3단계로 나눠 공유수면 매립 공사가 이뤄지고 있으며, 1·2단계 공사는 각각 2018년 10월과 지난해 6월 종료됐다. 2024년까지 3단계 공사가 계획으로 잡혀 있다. 지난 2019년 첫 공동주택이 공급된데 이어 지난해에도 분양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며, 항만재개발사업을 통한 신도시로의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

하반기에는 고현항 항만재개발사업구역 인근인 거제시 아주동 일원에서 신규 분양 물량이 나온다. 한신공영은 거제시 고현동 아주동 일원에서 전용면적 84~99㎡, 총 547세대 규모로 짓는 ‘거제 아주동 한신더휴(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항만재개발사업을 통해 산과 평지로 이뤄진 내륙지역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도시의 기능과 문화, 여가 등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기반 시설까지 갖춰지는 만큼 지역 가치와 집값이 크게 상승하는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윤홍지 기자   yhj679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