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위해 목재사용량 늘려야 한다①
상태바
탄소중립 위해 목재사용량 늘려야 한다①
  • 윤형운 기자
  • 승인 2021.10.0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부담, 환경유해물질 적은 목재가구 늘려야
목재산업, 조림·육림, 생태환경 조화롭게 다뤄져야

[한국목재신문=윤형운 기자]

지난 8월 27일 한국목재공학회(회장 박병대)가 주관한 ‘탄소중립 2050을 위한 목재분야 정책포럼 3차 화상회의가 열렸다.

정책포럼의 3차 회의는 ‘목재분야 전략’ 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3차 포럼도 두 개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첫 번째 발표는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의 정오균 이사가 ‘탄소중립을 위한 가구의 목재 사용량 확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두 번째 발표는 국립산림과학원의 장윤성 박사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목재제품 탄소 산정 현황 및 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종합토론은 동화기업 김정수 소장, 경북대학교 김종달 명예교수,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민경택 박사, 충남대학교 박종영 연구교수, 경북대 박주원 교수, 충북대 신수정 교수, 대한목재협회 양용구 이사, 서일대학교 조숙경 교수가 나섰다. 토론 좌장은 경북대 박병대 교수가 맡았다.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정오균 이사 발표 내용 중.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정오균 이사 발표 내용 중.

한국목재공학회 박병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늘은 목재가구와 전과정 평가 (LCA)를 논하는 자리다.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목재이용 선순환 구축을 해야 하는데 우선적으로 목조건축이 활성화되어서 목조건축재 이용이 많아져야 한다. 그리고 산림바이오매스와 목재가구도 탄소중립에 기여했으면 한다. 전과정 평가를 통해 목재이용이 수치화되어 국민들이 잘 알았으면 한다”고했다.

1차와 2차 포럼에 이어진 3차 포럼의 첫 주제발표에 나선 한국주택가구협동조합 정오균 이사는 이날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가구 시장규모는 약 12조원으로 추산된다. 가정용 가구가 40%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 목재와 목질재료를 제외한 소재는 목재에 비해 제조과정에서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고 표면도장 등 환경 유해물질 첨가가 수반되는 제품이기 때문에 사용 후에도 재활용이나 폐기하는데 문제가 있다. 목질판상재의 표면재로 사용되고 있는 PP, PE, PVC 시트나 도장 제품들은 가구의 이산화탄소 발생이나 탄소고정을 방해하는 문제를 일으키기 때문에 천연 무늬목으로 대체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또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면 소파, 싱크대 상판, 식탁상판, 수납함, 거실 마루 및 바닥을 목재로 대체하는 캠페인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오균 이사는 “가구제품 중 70% 이상 목재 소재를 사용한 제품에 대해 ‘탄소중립실천제품’ 인증마크를 부여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하고 제조자에게는 생산량 또는 매출액에 따라 ‘탄소배출권’을 부여하며 구매자에게는 구매액에 따라 마일리지를 제공하는 제도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정부조달 공공구매시 목재 비중이 높은 가구를 우선 구매해주는 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발표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온 국립산림과학원 장윤성 박사는 “산림과 목재는 국제협약에 의해서 인정되는 탄소흡수원이다. 국내 산림에서 벌채된 원목으로 생산된 목재제품(HWP) 즉, 제재목, 목질패널, 종이 및 판지, 펠릿 및 목탄, 매립 HWP의 생산이나 수출 등은 탄소저장고로 인정되는 추세다. 이들 제품들은 제품의 평균수명을 계수화해서 탄소저장량을 산출하게 된다. 2019년 국산 원목의 온실가스 저감량은 70만tCO2이며, 이는 우리나라 온실가스 총 배출량의 0.1%에 이른다”고 했다. 또한 장박사는 “목조건축물은 탄소저장효과와 대체효과를 지니고 있는데 원료채취에서 폐기까지 전과정평가(LCA) 를 해보면 목조가 일반 콘크리트철근조 보다 2배 이상 이산화탄소발생이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는 연간산림축적 증가량 대비 벌채량 비율이 19% 정도로 70~80%인 유럽과 비교하면 목재이용이 매우 적은 편이어서 더 많이 할 필요가 있다”는 OECD 회원국의 지적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탄소저장 측면에서 “목재자원의 통계자료를 정비하고 체계적인 목재 제품의 이력관리를 위한 플랫폼을 마련해야 한다. 플랫폼을 통해 우리나라의 목재제품의 제품수명 데이타베이스를 구축하고 분석해 고유한 반감기계수를 개발해야 한다. 그런 다음 타소재와의 대체효과를 평가하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②에 계속>

윤형운 기자   kingwood22@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