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22주년 축사] 한국목재산업의 기둥이자 등불인 한국목재신문
상태바
[창간 22주년 축사] 한국목재산업의 기둥이자 등불인 한국목재신문
  •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승인 2021.08.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한국목재신문 편집국]

◇ 신 용 구 (사)한국국산목제재협회 회장

한국목재신문의 창간 2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한국목재신문은 우리나라 목재업계의 권익보호와 목재의 이용 확대 및 목조건축의 발전과 목재문화 보급에 앞장서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목재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그 적극적인 노력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목재산업의 전문 언론으로써의 책임과 멋진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기후변화협약에서 목재제품의 이용이 탄소배출 저감에 기여하는 것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친환경 소재인 목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증가되고 있는 등 목재산업은 새로운 전기를 맞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요증가와 공급감소로 인해 해외로부터 필요한 목재자원을 확보하지 못한 한국의 목재산업은 큰 혼란 속에 있습니다. 아직도 몇몇 종목에서는 원자재 부족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목재자원부족 현상을 겪는 상황에서 한국의 국산목재의 자원은 전략적이고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시간이 흐를수록 국산목재의 이용은 더욱 더 중요해 질것입니다.

(사)한국국산목제재협회에서는 국내에서 국산목재를 활용하여 제재하는 낙후된 제재소의 환경과 사업을 정비하고자 피죽의 산업용재 인정, 수입목의 관세부과, 제재 기술발전을 위한 인력양성, 임업장비의 개선, 임업인들의 면세유 지원, 대기배출시설의 환경법 정비 등 다방면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리 산림의 미래는 국산 목재의 활용에 있고, 국산목재를 제재하는 제재소의 발전이 우리산림의 미래입니다. 국산목재의 경쟁력을 갖춰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한국목재신문 창간 22주년을 축하드리며, 국산목재 이용과 목재문화 진흥에 대한 지속적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국목재신문 편집국   woodkoreapos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