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목재신문 기자수첩] 매년 같은 협단체 정기총회, 달라지길 바란다
상태바
[한국목재신문 기자수첩] 매년 같은 협단체 정기총회, 달라지길 바란다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8.03.10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
이명화 기자

올 초 열린 임업 단체 정기총회는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결산 예산 보고처럼 정기적 브리핑 외에는 1년에 한번 모이는 정례 모임이라는 수식어가 올해도 여지없이 따라왔다. 
한해를 시작하며 열린 총회는 현안에 대한 소식과 업계 애로사항을 담아내지 못했고 단체장들이 취임 당시 외쳤던 공약이 잘 진행돼 왔는지 발표되지 않았다.
정기총회는 어쩌면 업계 종사자들이 평소 갖고 있는 애로사항들을 한마디 말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수 있지만 그저 총회에 참석해 식사만 하는데 그치는 정도의 회의가 되고 있다는 점이 아쉬웠다. 
업계 현안은 바로 목재제품의 직접생산 확인기준 강화, 건축구조기술사 공급 부족, 사전검사 및 품질표시제 애로사항 해결이 가장 큰 현안으로 떠올랐다. 
본지가 진행한 정기총회 설문조사에는 많은 의견들이 접수됐다. 
산림청 사전검사 제도 개선 및 품질표시제도 수정과 보완이 시급하다거나, 8㎜ 이상 합판에 부과되는 조정관세를 10%에서 8%로 낮춰달라는 의견, 특정 시장만을 보호하려는 정부는 있는 규제도 없애야 할 상황에 또 다시 새로운 규제를 늘리는 것은 부당하다, 협회가 중요 현안에 대해 회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해결책을 강구해 줬으면 한다, 국토부 등 공무원들의 목구조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는데 협회가 힘써줄 것을 요구한다거나, 제재나 기계조작 기능사 교육기관의 설립으로 기술자 인력을 확보하자는 의견, 목재이용법과 관련해 업계 애로사항을 산림청이 잘 반영해 줬으면 좋겠다는 의견, 원자재와 부자재 수입시 물류 비용이 과다하기에 부두 하역비 인하에 협회가 관심을 기울여줬으면 좋겠다, 목재 사전검사 제도는 품목별로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획일적 적용은 지나치다는 의견 등이 제시됐다. 
업체들이 공통으로 표출하는 불만에는 ‘목재의 사전검사 제도 및 품질표시제의 획일적 적용’이라는 부분이었다. 
목재 제조와 수입을 하는 곳에서는 사전검사 제도는 불필요 하다거나 검사기관의 인력과 인프라에 한계가 있는 만큼 획일적 검사는 어렵고 품질표시도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았다. 
현재 본지는 업계의 이 같은 불만사항을 접수하고 한국임업진흥원과 산림청에 15개 고시 품목의 시험검사 의뢰 건수 및 연도별 단속 현황에 대한 집중 질의를 해둔 상태다. 
앞으로 매년 같은 모습의 정기총회 대신 단체장의 취임 공약이 잘 수행되고 있는지 체크하는 총회가 되길 바라며 산림청이 발표를 하는 시간도 좀 더 늘려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시간도 많이 가질 수 있는 자리로 바뀌어 가길 바란다.

이명화 기자   lmh@mediawood.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