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해도 목재 산업체 외면하나?
상태바
산림청, 올해도 목재 산업체 외면하나?
  • 이명화 기자
  • 승인 2016.01.1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목재신문 이명화 기자

산림청은 올해 5가지 정책들을 중점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첫째 국내외 산림을 활용한 신기후 체제 대비, 둘째 산림산업 경쟁력 강화, 셋째 숲을 교육·치유·녹색공간으로 제공, 넷째 재해 걱정없는 안전한 산림 만들기, 다섯째 해외 산림협력 강화를 목표로 잡았다.
산림청의 올 한해 중점 추진 목표 가운데 국내 목재 산업체들을 위한 공약은 어디에도 없다. 물론 산림청의 역할이 국내 산림보호가 가장 우선이겠지만 올해 목표를 보면 국내 제재소와 목재 수입회사들을 위한 정책이나 계획은 없다. 누구보다 앞장서 목재 산업체들을 위한 정책 마련과 간담회 추진 등 가장 기본이 돼야 할 업무조차 빠져 있다는 점에서 올해도 산림청의 목재 산업체를 위한 정책 추진은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이쯤되면 산림청은 산업체들을 외면하고 있는게 아닐까?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목재 산업체를 위한 정책이 부족했던 것이 여실히 드러났는데도 불구하고 올해 중점 추진 전략에 산업체들을 위한 업무 계획이 없다면 도대체 산림청은 누구를 위한 기관이라고 할 수 있을까?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 정원산업 제도화,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 제정 등 이 모든 것들이 산림청이 놓쳐서는 안될 일이지만, 목재 산업체들을 위한 지원 정책 마련도 산림청이 돌봐야 할 아주 중요한 업무중 하나이다. 빠뜨려서는 안된다. 법령을 만드는 국립산림과학원, 목재법이 규정하는 유일한 시험평가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만이 산업체에 관심을 갖는다고 해서 답이 아니다. 지휘자는 산림청이다. 
산림청이 지난해와 똑같은 정책으로만 일관한다면 올해 목재 산업체에 무슨 성장을 기대할 수 있을까? 신원섭 산림청장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에도 목재 산업체에 대해 관심이 없다.
산림 자원의 가치를 높이는 것도 좋지만 후방산업에 대한 지원없이는 목재산업은 성장할 수 없다. WPC가 천연목재 시장을 잠식하고 목재제품 품질표시에 대해 업체들의 반감은 있지 않은지, 말많은 방부목 시장에서 업체들의 의견이 충돌하는 가운데 서로 협의를 해야할 시간에 다른 경쟁제품에 잠식당하고 있지는 않은지 산림청의 세밀한 관찰이 필요하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올해도 목재의 날에만 볼 수 있게 되는 것일까?
목재 제지 분야 KS업무가 산림청으로 이관되면서 산업계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예정이다. 목재산업시설 현대화 사업도 시작됐다. 이제 목재제품의 규격과 품질기준도 개정 고시되면서 많은 변화가 올것이다. 각 협단체장들은 산림청장과의 간담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업체들이 겪는 어려움이 없도록 해야 한다. 산림청장의 관심과 의지가 없이는 목재산업에 희망은 없다.
 

이명화 기자   lmh@woodkore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