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클보드의 역사 XIV
상태바
파티클보드의 역사 XIV
  • 김상혁 상임고문
  • 승인 2014.10.13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木材産業史-파티클보드편⑮

파티클보드의 역사 XIV

합판보드협회, PB 반덤핑관세 연장 신청
2011년 10월 21일, 동화기업과 성창기업 등이 주요 회원사인 합판보드협회는 2012년 4월에 종료되는 동남아산 PB 반덤핑관세를 연장해 달라는 재심사신청서를 지식경제부산하 무역위원회에 제출했다.
합판보드협회는 “국내 파티클보드 업계는 친환경 등급인 E1등급만을 생산 판매하고 있는데, 규제대상인 E2급의 동남아산 PB가 수입이 많이 되고 있어, 국내 파티클보드 업체들이 타격을 입고 있다”며 반덤핑관세는 연장되어야 한다고 연장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반덤핑관세 부과를 연장하려면 반덤핑관세 부과 종료일로부터 6개월전에 재심사요청을 하도록 돼있다. 태국, 말레이시아산 수입 PB에 대해 2009년 4월부터 8%의 기본관세와 함께 7.67%의 덤핑방지관세가 부과돼 총 15.67%의 관세율이 부과돼 왔는데 2012년 4월에는 덤핑방지관세 7.67%가 종료되게 돼있었다.

가구업계, 합판보드협회 방문
합판보드협회가 동남아산 파티클보드에 대한 반덤핑관세 연장신청을 하기전인 2011년 10월초, 가구업계 대표들은 합판보드협회를 방문했다. 가구업계 대표들은 ‘국산 파티클보드를 수입 PB에 우선해서 적극 구매하겠으며, 가구공장 폐자재 및 폐가구를 수집하는데 적극 협력할 것’을 골자로 한 내용을 제시하며 ‘반덤핑 관세 연장 신청을 하지말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합판보드협회는 이 제안을 거부했다.
이에 대해 가구업계 대표들은 “2009년 동남아산 PB에 대한 반덤핑관세 부과 이후 가구업계는 경쟁력을 상실하고 폐업이 증가하고 있으며, 어려운 재무상황으로 1만여개의 가구제조업체와 10만여명의 가구업 종사자들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며 “반덤핑관세 연장을 신청한다는 것은 자기들 이익만을 생각하는 근시안적 태도”라고 비판했다.

합판보드협회, 반덤핑관세 연장 신청의 이유
2011년 10월 21일, 합판보드협회는 2012년 4월에 종료되는 태국, 말레이시아산 PB에 대한 반덤핑관세를 연장해 달라는 재심사 신청서를 무역위원회에 제출했다. 합판보드협회는 태국, 말레이시아에서 수입되는 저가(低價) PB가 국내 PB업계의 생존을 위협하기 때문에 반덤핑 관세 연장은 불가피하다고 연장 신청 이유를 밝혔다.
합판보드협회는 동남아산 PB가 계속 저가로 수입될 경우 국내 PB업계의 기반이 흔들릴 것이며, 그럴 경우 안정적인 PB 공급은 더욱 어려워질 것이며, 결국 국내 가구업계에도 심각한 타격이 가해질 것으로 보고 있었다.
합판보드협회 정하현 이사는 “국내 가구산업 발전을 위해서도 반덤핑 관세 연장은 반드시 필요하다는게 기본 입장이다. 가구 업체들이 국내산 PB없이 모든 PB를 수입해서 사용할 경우, 현재 한장당 가격이 1만5천원 수준에서 20~30%는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정하현 이사는 “가구업체들이 매년 수익성 악화를 견디지 못하고 생산기지를 점차 해외로 옮겨가는 추세인데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수입산 PB의 국내 증가로 인해 국가 기간산업인 PB산업이 몰락하는 최악의 사태를 맞게될 것”이라며 “반덤핑관세 연장은 가구 원자재인 PB의 안정적인 공급과 수입산의 가격횡포에 휘둘리지 않기 위해서라도 국내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로써 반덤핑관세는 반드시 유지돼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구업계. 반덤핑관세가 철폐돼야 하는 이유
반면 가구업계는 반덤핑관세는 반드시 철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완제품인 수입 가구는 WTO 양허관세로 인해 무관세인데 반해, 원자재인 PB에는 관세가 부과돼 국내 가구업체들은 역차별을 받고 있는데, 여기에 반덤핑 관세까지 계속 유지될 경우 경쟁력 하락으로 국내 가구업계의 입지는 더욱 좁아질 것이라고 했다. 대한가구산업협동조합, 한국가구산업협회 등은 반덤핑관세 철폐는 물론 기본관세도 없앨 것을 요구했다.
가구 완제품 수입과 같은 조건을 요구한 셈이었다. 향후 이케아(IKEA)와 같은 글로벌 기업이 국내 시장에 진출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러한 역차별 구조는 국내 가구산업 전체에 몰락까지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 가구업계의 주장이었다. 당시 리바트 관계자는 “가구협회를 통합 운영하는 등 보다 효율적으로 관세 문제를 대처해 나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현 상태에서 한-EU 자유무역협정으로 유럽산 가구제품이 국내에 수입되면 가구업계가 크게 흔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샘의 한 관계자는 “국내산 PB의 공급부족으로 인해 매년 PB 수요량의 약 50%가 수입되는 실정인데, 반덤핑관세를 폐지하면 평균 2~3%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반덤핑관세는 더이상 연장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김상혁 상임고문   wwic@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